난지캠핑장은 ‘사전예약 중’ 12년 만에 새 단장 뭐가 달라졌나?

    - Advertisement -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난지캠핑장이 전면 리모델링을 끝내고 4월부터 재개장에 들어간다17일 밝혔다.



    사진출처 –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홈페이지

    넓어진 면적, 밀집도↓

    새롭게 단장한 난지캠핑장은 기존보다 캠핑면당 면접이 약 38% 넓어졌다. 대여 공간의 면적을 늘리고 캠핑면수를 줄여 밀집도를 낮췄고 공간이 넓고 쾌적해졌다.
    그러면서도 다양한 시설을 조성·배치해 총 수용인원 자체는 크게 줄어들지 않도록 조치했다.





     



    난지캠핑장 글램핑존 / 사진출처 – 서울시 공공예약서비스 홈페이지

    다양한 캠핑존 도입

    다양한 캠핑을 즐기는 이용자를 고려한 캠프파이어존, 글램핑존 등이 도입됐다.
    지정된 자리에서 캠핑을 즐기는 일반캠핑존, 사계절 간편하게 캠핑을 즐길 수 있는 글램핑존, 잔디밭에서 놀이 활동과 캠핑을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리캠핑존까지124면의 캠핑 공간이 마련됐다.
     
    캠핑을 하지 않고 바비큐만 즐기러 오는 사람들을 위해 26개의 화덕이 설치된 바비큐존 운영된다.






    난지캠핑장 바비큐존 / 사진출처 – 서울시 공공예약서비스 홈페이지

    안전·편의 고려한 운영방식

    이용 시민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운영 방식도 번경되었다.
    건정하고 안정한 캠핑문화 조성을 위해 매점에서 주류, 조리음식, 폭죽 등 캠핑장 이용에 부적절한 물품은 판매하지 않는다.
     
    텐트와 그늘막, 바비큐그릴 등 캠핑용품의 대여도 불가능하다. 개인·공중 보건위생 등 청결 문제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것이다. 따라서 글램핑존 외의 공간을 이용할 경우 캠핑용품은 직접 준비해야 한다.






    서울시 공공예약서비스 홈페이지 공지사항

    요금 재조정

    요금체계도 재조정됐다. 예약 시 시설 이용료만 결제하면 된다.
    이용요금은 일반·프리캠핑은 15000~2만원, 글램핑존은 10만원, 바비큐존1~2만원, 캠프파이어존 5000~1만원으로 서울시내 캠핑장 요금 수준에 맞춰 책정됐다.
     
    난지캠핑장은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시스템(yeyak.seoul.go.kr)에서 사전 예약을 할 수 있다. 매월 14일에 다음 달 이용 예약이 가능하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