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길만 걷고싶다는 그대에게 추천하는 봄꽃맞이 추천길 5… (미세먼지 제발 좀 가라)

    - Advertisement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가 ‘걷기여행길 이용자 실태조사’를 진행한 결과 걷기 여행을 하는 사람이 삶에 더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온라인 조사를 통해 걷기 여행 경험자와 무경험자를 비교한 결과인데요. 걷기여행자의 60.1%가 현재 삶에 만족하는 반면, 무경험자는 44.7%만이 만족한다고 응답했어요. 이번 실태조사는 전국 56개 걷기여행길에서 만 15세 이상의 걷기여행자 5890명에 대한 대면면접조사(2018년 5~12월)와 전 국민 5000명을 상대로 한 온라인 조사(2018년 9~10월)로 진행했습니다.

    지난 1년간 걷기 여행에 참여한 비율은 평균 30.9%, 참여횟수는 4.3회로, 우리 국민 10명 중 3명이 걷기 여행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중장년층이 걷기 여행을 좋아합니다. 50대 이상의 경우 40%가 걷기 여행을 경험했다고 응답했어요. 과반수에 못 미치지만 생각보다 높아 놀랐습니다. 30대 이하 젊은 층의 걷기 여행 경험률은 21.9% 수준. 걷기 여행길 방문의 주된 목적은 50대 이상 중장년층이 ‘자연에서의 휴식(53.5%)’과 ‘건강(48.3%)’을, 30대 이하 청년층은 ‘일상생활 탈피(41.8%)’와 ‘자연에서의 휴식(36.5%)’을 가장 많이 선택했어요.

    걷기 여행길 이용행태를 살펴보면, 가족 단위 여행객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걷기여행 동반객 형태는 가족(45.1%), 친구(31.8%), 단체모임(18.6%), 동료(4.6%), 연인(3.3%) 순이었어요. 걷기여행길에 대한 정보는 ‘가족․지인 등의 구전(65.2%)’을 통한 획득이 가장 많았고, ‘인터넷(32.4%)’을 통한 정보 획득 시엔 주로 ‘카페/블로그(69.4%)’를 많이 이용하고 있었습니다. 걷기 여행 시 1회 평균 1.4일 체류하며, 전체의 약 33.5%가 숙박 여행을 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숙박시설로는 ‘펜션․민박(45.8%)’ 이용률이 높았답니다. 걷기여행자의 평균 지출액은 11만1301원(1인 1회 기준)이었고, 숙박 여행(21만6642원)과 당일 여행(5만8280원)의 차이는 크게 나타났어요.

    국내 걷기 여행 열풍은 2007년 제주올레와 이듬해 지리산둘레길이 개장하면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걷기 여행 문화가 시작된 지도 어언 10년이 넘었네요. 현재 전국의 걷기 여행길은 약 550개에 달한다고 하네요.

    한낮 기온이 10도를 웃도는 3월 중순입니다. 미세먼지만 좀 물러가 준다면, 밖으로 나가 봄 기운 물씬 느끼며 걷기여행을 떠나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전국 걷기 여행길 정보를 한 데 모은 두루누비(durunubi.kr) 사이트가 추천한 꽃맞이 여행길 5선을 소개합니다.

    ▶ 남도삼백리길 9코스 천년불심길 – 전남 순천시


    순천 송광사의 봄 풍경

    선암사 주차장에서 출발해 송광사 상업지구까지 12㎞ 구간을 걷습니다. 송광사와 선암사를 품은 조계산은 사시사철 참 좋은 산입니다. 가을 단풍 여행지로도 잘 알려져 있지만 봄에도 그 풍광이 무척 멋집니다. 졸졸졸 흐르는 산 계곡 소리를 들으며 맑은 공기를 듬뿍 마시고 싶네요. 천년불심길은 등산로가 아닙니다. 조계산(884m)의 남쪽 사면을 둘러 가도록 만들어졌어요. 그래도 산길은 산길인가 봅니다. 난이도가 ‘어려움’으로 책정됐네요. 약간의 높낮이도 있겠지만 길 자체가 깁니다. 선암사~큰굴목재~보리밥집~대피소~송광사~송광사 상업지구로 이어지는 12㎞ 구간으로 대략 4시간이 걸린다. 비순환형 길로 시작점과 도착지점이 다른 것을 알 수 있어요. 사실 잿밥이 더 끌립니다. 조계산, 송광사 하면 무조건 반사처럼 떠오르는 보리밥 때문이죠. 송광사로 가는 길목에 송광사보다 더 유명한 보리밥집이 있어요. 한국의 삼보(三寶)사찰 가운데 승보(僧寶)사찰로 유서 깊은 절인 송광사와 조계종 다음으로 큰 교세를 가진 태고종의 총본산인 선암사를 한꺼번에 만날 수 있어 그 이름도 거창한 ‘천년불심길’. 올 봄에 꼭 한번 걸어봐야겠어요.

    ▶ 정약용의 남도 유배길 2코스 사색과 명상의 다산 오솔길 – 전남 강진군


    다산초당과 백련사

    전남 강진은 다산의 고장입니다. 정약용이 유배를 왔던 흔적이 지금껏 남아 문화 역사적 콘텐츠로 재탄생했는데요. 정약용의 남도 유배길이 대표적입니다. 모두 4코스로 구성된 정약용의 남도 유배길 중 가장 잘 알려지고 많이 찾는 구간은 2코스 사색과 명상의 다산 오솔길입니다. 다산의 흔적이 집약돼 있다는 평을 받고 있어요. 만덕리에 위치한 다산수련원에서 출발해 다산초당~백련사~철새도래지~목리마을~강진5일장~사의재~영랑생가까지 15㎞ 이어집니다. 소요시간은 5시간으로 난이도는 보통입니다. 정약용이 유배 시절 머물렀던 다산초당에서 백련사 가는 구간은 실제 다산이 사색을 위해 다니던 길이라고 하네요. 소나무 뿌리들이 서로 뒤엉켜 세월의 흔적을 보여줍니다. 3월이면 천연기념물 제151호로 지정된 백련사이 온통 붉게 타오릅니다. 동백이 만개하기 때문이죠. 조금 게으름을 부려도 될 것 같아요. 동백은 가지에 붙어있을 때도 아름답지만 낙화에 땅에 뒹굴 때도 멋지기 때문이에요. 시작점은 조금 외지지만 도착점이 강진군청이 있는 읍내입니다. 먹거리가 풍성한 5일장에서 배를 채우기도 좋아요.

    ▶ 산세따라 걷는 길 뱅뱅이길 – 강원 정선군


    한반도 그 어느 곳보다 봄이 늦을 것만 같은 강원도에도 봄맞이 길이 있습니다. 정선 산세따라 걷는 길이 대표적이에요. 동강생테체험마을 주민들이 이용하던 옛길을 활용한 ‘산세따라 걷는 길 동박나무길’과 강변길이 생기기 전 귤암리 주민들이 정선5일장을 오가기 위해 만들었던 길 ‘산세따라 걷는 길 뱅뱅이길’에도 봄기운이 감돕니다. 마을 주민들이 걷더 소박한 산길이 지금은 정선을 대표하는 걷기여행길이 됐네요. 동박나무길은 동강은 물론 가리왕산 전경을 즐기며 걷는 등산로입니다. 2.5㎞로 짧지만 약 1시간이 걸려요. 뱅뱅이길은 병방치 스카이워크에서 시작해 귤암리 동강 할미꽃마을까지 이어지는 3㎞ 구간으로 1시간 30분이면 완주할 수 있습니다. 해발 853m에서 한반도 지형과 꼭 닮은 밤섬 풍경을 감상하고 우거진 숲길을 따라 걷습니다. 3월 하순 할미꽃마을에선 만개한 할미꽃도 볼 수 있다고 하네요.

    ▶ 유달산 일주도로 및 둘레숲길 유달산둘레길 – 전남 목포시

    유달산의 봄 [출처: 목포시청]

    목포의 진산 유달산을 한 바퀴 둘러 가면서 다양한 문화 역사 유적을 만나고 목포 앞바다의 수려한 자연경관도 느낄 수 있습니다. 유달산 주차장에서 시작해 달성사와 낙조대를 거쳐 다시 출발지로 돌아오는 순환형으로 6.3㎞의 산책로인데요. 한 바퀴 도는데 걸리는 시간은 약 2시간. 길이는 짧지만 오밀조밀 볼거리가 가득해요. 정오를 알리기 위해 설치한 ‘목포오포대’는 현재 유달산 공원 전망대로 변신했고요. 일제강점기 만들어진 유림의 문학 결사 단체가 모여 문학의 장을 펼친 목포시사, 이난영의 ‘목포의 눈물’ 노래비 등도 있습니다. 그리고 봄 유달산의 주인공은 역시 개나리죠. 노란 허리띠를 두른 듯 만개한 개나리가 눈을 어지럽힙니다. 목포 어민을 위해 조성된 어민공원은 벚꽃이 특히 예쁘답니다. 목포역에서 출발지인 유달산 주차장까지는 864m로 도보로 10분 거리에 있어 대중교통편도 훌륭하네요.

    ▶ 한려해상 바다백리길 3코스 비진도 산호길 – 경남 통영시

    비진도 해수욕장 [박평숙님 작품] 출처: 국립공원홈페이지


    비진도의 아름다운 풍경 [출처: 통영시청]

    마지막으로 소개할 곳은 뭍이 아니라 섬입니다. 남해 통영으로 가보실까요.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속하는 비진도는 통영항에서 약 14㎞ 떨어져 있습니다. 짙은 바다 냄새 맡으며 봄바람과 파도에 몸을 싣고 약 40분을 달려 비진도로 갑니다. 비진도는 섬 모양이 신기합니다. 하늘에서 내려다보면 숫자 8, 모래시계와 비슷하게 생겼어요. 위쪽을 안섬, 아래쪽을 바깥섬이라고 부르는데요. 안섬에는 내항이, 바깥섬에는 외항이 있어요. 비진도 산호길은 내항에서 시작해 비진도 해변을 따라 걷다가 잘록한 허리 부분 외항선착장을 지나 산길로 접어듭니다. 여기서부터 약간 힘들 수 있어요. 숨을 헉헉거리며 산비탈을 오르다 보면 별안간 시야가 트입니다. 비진도 전망을 한눈에 담는 미인전망대입니다. 미인전망대에 서서 안섬을 배경으로 인증샷 찰칵!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경치를 감상한 다음, 선유봉(312m)에 오릅니다. 자귀나무 자생지와 동백나무 군락지를 돌아 외항선착장에 도착하면 비진도 산호길 종료! 총 구간은 4.8㎞로 짧지만 산길이 포함돼서 그런지 총 걸리는 시간은 약 3시간입니다. 난이도는 ‘어려움’이에요. 비진도 산호길 걷고, 통영의 봄맛 도다리쑥국으로 마무리하면 완벽한 봄나들이 완성이네요.

    홍지연 여행+ 에디터

    사진=한국관광공사

    #국내여행 #문화부추천 #관광공사추천 #봄맞이 #미세먼지 #봄꽃여행 #걷기여행 #송광사 #선암사 #순천여행 #정약용 #다산초당 #강진여행 #정선 #할미꽃 #병방치 #병방치스카이워크 #유달산 #목포여행 #개나리 #통영 #도다리쑥국 #비진도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