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급 규모 ‘아쿠아플라넷 광교’ 뭐가 다른가

    - Advertisement -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수원 광교에 19일 오픈
    210여 종‧3만 마리의 해양 생물 총출동
    해파리 연구소 ‘젤리피시랩’ 등 공개 운영

    국내 최대급 규모의 아쿠아리움이 광교에 들어선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아쿠아플라넷63, 일산, 여수, 제주에 이은 5번째 아쿠아리움을 수원컨벤션센터 내 ‘아쿠아플라넷 광교’로 19일 오픈한다고 밝혔다.

    연면적 6500㎡(약 1970평), 수조 규모 2000t으로, 샌드타이거샤크, 작은발톱수달, 펭귄 등 210여 종 3만마리의 해양 생물을 만날 수 있다. 


    아쿠아플라넷 광교는 국내 최대 규모답게 9가지 주제의 공간에서 즐길 수 있다. 500여 마리의 피라냐가 장관을 이루는 아쿠아 프렌즈 존을 비롯해 수백 마리의 가든일이 모여 있는 아쿠아 버블 존, 전 세계의 독특한 갑각류를 소개하는 크랩 아일랜드가 대표적인 생물 존이다. 

    바닥을 제외한 전체 공간에 거울이 설치돼 있는 젤리피쉬 존은 5개의 원형 수조가 환상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수조에 직접 들어간 느낌으로 내부를 둘러볼 수 있는 펭귄 빌리지 존도 관심을 끈다. 헬멧 수조, 놀이와 체험이 어우러진 디지털 매체 등을 통해 펭귄 생태를 자연스럽게 배울 수 있다.


    열대 산호수조인 레인보우 리프 존을 지나면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놀이터 플레이 그라운드 존을 마주한다. 이곳은 물의 생성부터 증발, 순환하는 구조를 체험형 놀이로 구현한 워터 라이프 서클과 어린이 해양 절벽 클라이밍 등이 마련돼 있다. 아이들이 놀이를 통해 해양 과학을 자연스럽게 탐험할 수 있는 364㎡(약 110평) 규모의 공간이다. 부모를 위한 카페테리아도 이용할 수 있다.

    아쿠아플라넷 광교의 하이라이트는 대형 메인수조 오션 인 더 시티이다. 총 26m에 달하는 해저터널이 위치한 인 투 디 오션 존을 지나면 가로 17m, 세로 5m의 오션 인 더 시티에 도착한다. 샌드타이거샤크, 제브라샤크, 블랙팁샤크, 샌드바샤크 등 각종 상어류를 관찰할 수 있다. 상어류 외에도 지름 2m에 달하는 초대형 흑가오리가 수조를 가르는 모습이 탄성을 자아낸다.


    인증샷 스폿도 있다. 하늘을 나는 듯한 가오리 떼가 관람객을 맞는 플레이 위드 레이 존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아쿠아플라넷 광교는 어두운 수족관 내에서도 사진이 잘 찍힐 수 있도록 대부분의 수조가 원색계열의 산호초가 전시돼 있고, 수조 별 핀 조명이 비춰 사진 인증이 수월하다.

    기본적인 생물 관람뿐만 아니라 다양한 생태교육 및 체험도 할 수 있다. 생물 먹이 조리실을 오픈 키친 형태로 구성했으며, 해파리 성장과정을 연구하고 관람객이 참여할 수 있는 젤리피시랩도 공개 시설로 운영한다. 이를 통해 생물을 키우는 아쿠아리스트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예약제로 소수 관람객만 체험할 수 있던 메인 수조 상층부도 고객이 직접 관람할 수 있도록 구성해 해양 생물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이 밖에도 수달, 피라냐, 펭귄, 산호초수조, 가오리, 샌드타이거샤크(메인수조) 등 총 6가지의 생태설명회를 매일 만날 수 있다. 모두 비대면 형태로 진행한다. 특별 공연도 준비돼 있다. 아쿠아 뮤직쇼, 아쿠아 매직쇼, 아쿠아 아트쇼 등 환상적인 공연이 365일 내내 색다르게 펼쳐진다.

    김경수 아쿠아플라넷 운영총괄 상무는 “아쿠아플라넷 광교는 수원시가 마이스(MICE) 산업단지로 변모하는 초석이자, 경기 남부 대표 관광시설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경기 남부를 넘어 대한민국에서 가장 특색 있는 아쿠아리움으로 매일매일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때가 때인 만큼 임직원을 포함한 관람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기 위해 매일 오전 10시, 오후 4시 전체 방역과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른 관람 인원을 통제한다. 이를 위해 키오스크 설치를 통한 비대면 서비스 강화로 방역관리도 철저히 한다는 방침이다.


    아쿠아플라넷 광교 입장권은 성인 2만6000원, 어린이 2만3000원이며, 각각 2000원을 추가하면 먹이 주기와 백사이드 투어를 포함한 Big2를 즐길 수 있다. 연간 이용권은 아쿠아리움 관람만 가능한 아쿠아 실버가 10만원, 먹이 주기 체험까지 포함된 아쿠아 골드가 12만원이다. 

    장주영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