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지역관광 이끌 주민사업체 ‘관광두레’ 모집

    - Advertisement -

    한국관광공사, 6월 25일까지 신청 접수
    코로나 극복 위한 지역관광 재도약 도움
    최장 5년간 최대 1억 1000만 원 지원
    올해부터 전문컨설팅단 1:1 맞춤 상담

     
    한국관광공사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역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510일부터 625일까지 2021년 관광두레 신규 주민사업체를 모집한다.
     
    관광두레란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지역주민들이 숙박, 식음, 기념품, 주민여행, 체험 등의 분야에서 지역 고유의 특색을 지닌 관광사업체를 창업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책 사업이다. 20215월 현재 전국 56개 지역 기초자치단체에서 168개 주민사업체의 창업과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공모대상은 올해 선정된 관광두레 신규 지역 22(경기 광주, 강원 강릉, 충북 청주, 충북 음성, 대전 유성, 충남 천안, 전북 고창, 전북 임실, 전남 목포, 전남 장성, 전남 영광, 대구 북구, 대구 달서, 경북 고령, 경북 영천, 경북 포항, 경북 영덕, 경남 양산, 경남 창녕, 경남 고성, 부산 영도, 울산 울주)과 기존 관광두레 선정지역 14(경기 용인, 경기 포천, 강원 평창, 대전 동구, 충남 부여, 충남 청양, 세종, 전북 진안, 전남 고흥, 전남 순천, 경북 영주, 경남 거제, 경남 김해, 경남 진주) 등 총 36개 기초지자체에서 관광 분야의 창업을 계획하고 있거나 경영 개선을 희망하는 지역주민 3인 이상으로 구성된 공동체이다. 지역별로 10개 내외의 주민사업체를 신규 발굴한 후, 최종 선발되는 주민사업체를 대상으로 최대 5년간 사업체의 성장단계에 따른 맞춤형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선정된 주민사업체가 지역관광의 마중물 역할을 하는 대표 관광사업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해당 주민사업체에 기본 3, 연장 2년의 최장 5년간 최대 11천만 원에 해당하는 성장 단계별(예비, 초기, 성장) 맞춤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또한, 지역의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유도하기 위해 주민사업체 구성원 2/3 이상이 만 39세 이하인 경우에는 자기부담금(10%) 감면 등 우대 혜택도 주어진다.
     



    2021 관광두레 모집 포스터. <제공 = 한국관광공사>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지역자원을 활용한 창업 소재 발굴과 사업모델 수립, 창업기반을 쌓을 수 있는 전문교육, 견학 등 창업 준비부터 창업 이후 시범(파일럿) 사업, 사업체별 맞춤형 현장 상담(컨설팅)과 판로 개척을 위한 홍보마케팅 등을 지원한다. 성장단계에는 주민사업체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스타 주민사업체로의 도약을 위한 특별 지원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창업경영, 상품메뉴 개발, 디자인, 홍보마케팅 분야의 실무경험과 전문성을 겸비한 관광두레 전문컨설팅단’ 200(업체)을 운영해 주민사업체 380여 개를 대상으로 1:1 맞춤 상담을 통해 역량을 강화하고 자립기반을 지원할 계획이다.
     
    관광두레 사업에 참여하기를 원하는 주민공동체 또는 사업체는 625() 오후 2시까지 전자우편(dure@knto.or.kr)으로 신청서를 접수하면 된다. 신청서는 공사(kto.visitkorea.or.kr), 문체부(mcst.go.kr), 관광두레(tourdure.mcst.go.kr) 또는 해당 지역 시··구청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7월 중 서류평가를 거쳐 신규 발굴한 주민사업체를 대상으로 관광두레 아카데미 과정을 실시한 후 9월 중 예비 주민사업체를 최종 선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해 공모기간 중 온라인 사업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공모와 관련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해당 지자체 누리집에 게시된 관광두레 피디에게 문의하면 알 수 있다. 공사 김종훈 관광일자리팀장은 관광두레는 지역주민 주도의 지역관광활성화 사업인 만큼, 이번 주민사업체 공모에 해당지역 주민들의 많은 참여가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권오균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