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한달살기’, 나만 못해봤어? 솔직 후기 들어보니…

    - Advertisement -


    통영 우도. <제공= 경남도청>

    경남도는 지난해 시범 추진한 장기체류 여행 프로젝트 ‘경남형 한 달살이’가 호평을 받는 효과를 거두자 이를 확대 시행하기로 했다.
         
    경남도는 지난해 통영, 김해, 하동, 산청, 합천 등 5개 지역에서 실시한 ‘한 달살이 프로젝트’를 올해 15개 시군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15개 시군 : 창원,통영,사천,김해,밀양,거제,함안,창녕,고성,남해,하동,산청,함양,거창,합천)
      



    산청 대원사 계곡길. <제공= 경남도청>

     
    참가대상은 만 19세 이상 경남 외 타 지역 거주자로, 15개 시·군별 40팀씩 총 600팀(팀당 1∼2명)을 모집할 계획이다.
         
    이달 말부터 신청을 받는다. 자세한 모집 일정은 해당 시·군 홈페이지에 공지할 예정이다.
       



    김해 구산동 백운대 고분. <제공= 경남도청>

     
    한편 지난해 ‘경남형 한 달살이 프로젝트’에는 1천900여명이 신청했다. 경남이 아닌 다른 지역 거주자를 대상으로 한 이 프로젝트에는 약 4대 1의 경쟁률을 뚫은 446명이 프로젝트 참가자로 선정됐다.
         
    연령은 20대 이하 209명, 30대 116명 등 청년층이 전체 참가자의 70%를 차지했다.
       



    합천 패러글라이딩. <제공= 경남도청>

     
    참가자들은 최소 3일에서 최대 30일까지 머물면서 섬 여행과 낚시, 전통공예품 만들기, 딸기농장·찻잎 따기 관광취업 등 다양한 경남의 관광자원을 경험하고 SNS로 홍보했다.
         
     참가자들이 SNS에 게시한 콘텐츠는 3천500여건으로, 1인당 평균 7.5건을 게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다도 및 요가체험, 지역 토속음식 만들기 등 ‘랜선 여행’이 가능한 체험으로 기획했다.
       



    하동 삼성궁. <제공= 경남도청>

     
    하동 한 달살이 프로그램 참가자는 “책을 몇 권 챙겨왔는데, 막상 와보니 지역의 숨은 볼거리가 많아 책은 한 장도 보지 못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다른 참가자는 “아버지의 고향인 산청에 귀농·귀촌을 희망하여 농사지을 땅을 직접 구입했다”며, “한 달 살이 사업을 통해 산청에서 직접 살아보고 활동한 것이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노영식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앞으로 코로나19가 안정세로 접어들면, 국내여행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야 하는 시점에서 경남형 한 달 살이 사업이 경남관광에 큰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산과 바다, 계곡, 사찰 등을 고루 갖춘 경남지역 살아보기가 젊은이들 사이에서 새로운 명물로 자리잡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