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는 현수교 세계 최장은 포르투갈에…그렇다면 국내 최장은?

    - Advertisement -

    낙동강 상주보 상류에 경천섬이라는 하중도(河中島·하천 중간에 있는 섬)가 있다. 크기 약 20만㎡ 규모인 이 섬은 봄이면 유채꽃, 가을에는 코스모스와 메밀꽃이 만발하는 생태공원이다. 지난 1월 경천섬과 낙동강을 건너는 보도 현수교 ‘낙강교’가 개통됐다. 



    낙강교는 국내 최장 보도 현수교다 / 상주시청


    높이 37m 짜리 주탑 2개로 이뤄져 있고 길이는 345m에 달한다. 걷는 현수교로는 국내에서 가장 길다. 낙강교 개통으로 낙동강 변 도남서원에서 출발해 경천섬 수상탐방로, 상주보까지 걸어갈 수 있는데, 이 길이 일품이다.


    낙강교를 언급한 것은, 최근 세계에서 가장 긴 보도 현수교가 개통됐다는 뉴스를 들었기 때문이다. CNN 등 주요 언론에 따르면 포르투갈 아로카(Arouca)라는 마을에 세계에서 가장 긴 보도 현수교가 등장했다. 아기에이라스 폭포와 파이바 계곡을 잊는 이 현수교는 길이가 516m로, 낙강교보다 171m나 더 길다. 이름도 ‘516아로카’라로 지었다.  



    516아로카는 세계 최장 보도 현수교다 / 516아로카


    현수교는 강철 케이블과 2개의 V자형 타워로 이뤄져 있다. 폭은 약 1m 정도로 176m 아래로 파이바 강이 흐른다. 다리를 건너는 시간은 보통 걸음으로 10분 정도. 이 현수교가 개통하자 공학자들, 스릴을 좋아하는 사람들 등 다양한 사람들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516아로카 등장 전까지 세계 최장 보도 현수교는 스위스의 찰스 쿠오넨 서스펜션 브릿지였다. 지난 2017년 개통한 이 다리는 길이 약 494m로, 마터호른, 바이스호른, 베르너 알프스 전망을 즐길 수 있는 명소다.


    최용성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