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는 사람’ 하정우도 반할 옥천 구읍 ‘걷기여행’ 이벤트

    - Advertisement -

    옥천 구읍 구경 후 SNS 올리면 기념품 증정
    매달 3명 옥천전통문화체험관 숙박권 추첨



    옥천 구읍 걷기여행 중인 관광객 <출처 = 옥천군>

    충북 옥천군이 걷기여행 SNS 이벤트를 개최한다.
     
    옥천군이 풍부한 문화유산을 간직한
    옥천 구읍을 배경으로 ‘SNS 포스팅 걷기여행 이벤트를 진행한다11일 밝혔다. 코스는 옥천전통문화체험관을 시작으로 육영수 생가, 옥천향교, 교동저수지, 지용문학공원, 옥주사마소, 정지용생가 등 7곳이다.
     
    참여 방법은 각각의 여행지를 둘러보고 사진이나 영상을 찍어 유튜브, 인스타그램, 블로그 등 개인 계정에 여행 수기를 올리면 된다. 사진은 각 여행지마다 2장 이상 올리고 100자 정도의 소감을 써야 한다. 영상은 총 길이 60초 이상으로 7곳이 모두 나오게 편집해야 한다.
     
    군은 사진, 소감 등 조건을 충족하여 여행 수기를 올린 관광객에게 옥천 관광홍보 영상이 담긴
    이동식 저장장치(USB)를 기념품으로 제공한다. 매달 3명을 추첨해 옥천전통문화체험관 4인실 숙박권도 증정한다. 기념품 신청은 군 문화관광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참여 대상은 관광객이다.
    옥천 관외 지역에 주소를 두고 있는 나들이객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군민도 참여할 수 있지만 기념품 제공은 제외된다. 이벤트 기간은 올해 말까지이며 개별적으로 참여하는 방식이다.



    옥천 구읍 마을(옥천 9경) <출처 = 옥천군>

    3월부터 10월까지 주말, 휴일, 공휴일에는 문화 관광 해설사와 함께하는 투어도 운영한다. 해당 일 오전 10:10, 오후 2:10 하루 두 차례 진행한다. 출발 장소는 옥천 전통문화체험관 내 관광 안내소다.
     
    구읍은 조선시대 옥천군 관아가 있던 곳으로 1917년 경 군청이 경부선 철도가 통과하는 옥천읍 삼양리로 이전되면서 구읍(옛 시가지)으로 불리게 됐다.
     
    문화유적이 풍부하고 인근 교동저수지, 지용문학공원 등 야외 시설과 조화를 이루면서
    최근 비대면 시대 반나절 나들이 장소로 주목 받고 있다.
     
    군 관계자는 긴 시간 동안 쌓인 역사와 문화가 남아있는 곳이 옥천 구읍이라며 지난해 옥천 전통문화체험관이 개관하면서 주변 맛집과 카페가 늘어나 전통과 현대 문명이 어우러진 거리로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해린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