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가 일상인데 OO통해 ‘커넥트’ 시도…방법은?

    - Advertisement -


    거리두기 시대에 볼만한 예술 관람의 기회가 찾아왔다. 물론 안전은 필수로한 행사다.

    파라다이스문화재단(이사장 최윤정)은 이달 23일부터 111일까지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2020 파라다이스 아트랩 페스티벌(2020 PARADISE ART LAB FESTIVAL)’을 진행한다.
     
    지난해 10개 작품을 내놓으며 첫 선을 보인 파라다이스 아트랩은 올해는 커넥트(CONNECT)’를 주제로 정했다. 거리두기가 일상화된 비대면 시대에 예술과 간이 소통과 충돌을 반복하는 과정을 통해 서로가 연결돼 있다는 메시지를 던진다.
     
    인스톨레이션(Installation Art), 미디어 파사드(Media Facade), 퍼포밍 아트(Performing Art), 오디오 비주얼(Audio Visual) 4개 부문에서 공모에 선발된 9개 팀(문준용, 양정욱, 우주+림희영, 이정인 크리에이션, 조영각, 최성록, Tacit Group, collective A, PROTOROOM)의 작품을 선보인다.
     
    예술적 상상력을 인공지능과 증강현실(AR) 같은 첨단 기술과 접목시킨 새로운 작품들로, 미디어 파사드와 라이브 공연 등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올해 행사는 지난해(1000)보다 넓어진 공간(1700)에서 진행된다. 스튜디오 파라다이스의 경우 HGA 건축디자인 연구소와 협업으로 대지와 인간을 통합하는 창의적인 건축 디자인이 관객을 맞는다.

    주최 측은 이번 행사는 예술가에게는 창작 활동의 기회를 주고 관객에게는 새로운 경험과 예술적 감각을 제공하는 차원에서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는 파라다이스 아트랩 페스티벌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약 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행사장 내 방역을 강화하고 입장 인원을 제한한다. 마스크 착용, QR코드 체크인 후 입장할 수 있다. 현장에서 진행하는 아티스트 토크와 키즈 프로그램도 온라인 사전 신청 후 참여할 수 있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